마사지를 통해 서서히 흥분되는 느낌이 궁금하다던 20대 그녀(2)

    (해당 음성은 합의하에 여성분의 폰으로 녹음 후 전달받은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목소리 톤은 다소 조정하였습니다.)

    낯을 가린다며 처음에는 다소 무뚝뚝한 태도로 나를 대하던 그녀.

    하지만 마사지 후 한 시간여 동안 온갖 자세로 나에게 박힌 후에는

    내 자지를 목 깊숙이까지 정신없이 빨아대는 여자로 변해있었다.

    “좋아요?”

    “좋아요…좋아요…”

    “나한테 박히고 싶어서 연락했죠?”

    “네…”

    “어떻게? 이렇게?”

    “세게 박아줄래요?”

    “어때요. 생각했던 것보다 괜찮아요?”

    “네, 맛있어요~”

    .

    .

    .

    “어떻게 맛있어?”

    “안에가…안에가 꽉 차서 맛있어요…”

    “네?”

    “안에가 꽉 차서 맛있어요!”

    “안에가 꽉 차?”

    “네….(신음)”

    “나한테 왜 연락했어요?”

    “박히고 싶어서요…(신음)”

    “박아달라고 소리쳐”

    “박아주세요~~(울부짖음)”

    퍽!퍽!퍽!퍽!퍽!! x100….

    (타이핑 하려니 좀 오글거리네요;; 나머지 대화는 직접 들어보시길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