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hlee428
zzingpower

라인: zzingpower

Posts
39
Last update
2019-05-12 03:22:40

    판타지

    처음 보는 예쁜 유부녀, 특히 새댁, 특히 배란기인 아직 임신하지 않은 여자랑 하루 종일 콘돔 없이 질내사정만을 반복하는, 다음 날이면 과격한 떡질에 좇 언저리와 뼈가 속 멍이 들 그런 섹스를 하고 싶다.

    이왕이면 다른 놈 하나 더 있어서 그 자식과 동시에 보지를 쑤시고 싶다. 서로 번갈아 또는 동시에 좆물을 싸면서도 절대 빼지 않고 둘이서 한 여자의 입술에 같이 키스를 하며 혀가 섞이고 닿고 밑에는 부랄이 닿고 때로는 똥구멍끼리 닿기도 하겠지.

    하다가 빡치면 기분대로 난 보지를 쑤시면서 녀석의 면상에 있는 힘껏 광대를 박살낼 힘으로 주먹을 날린 것이다. 녀석은 지지않고 똑같이 나에게 응수를 해야지. 여자는 즐거워 해야지.

    샌드위치 막판에는 서로의 목을 있는 힘껏 조르며 동시에 사정할때까지 달리는 거다. 사정 후 언제 그랬냐는 듯 우린 보지에서 뺀 서로의 자지를 뽑을 듯 69를 하고 보지년은 나와 그 녀석의 얼굴에 침을 뱉고 오줌을 싸겠지.

    다 쌀 쯤 자지가 다시 빳빳해지고 일어서서 그 년의 가슴을 한쪽씩 강력하게 빨아제끼며 다시금 쑤셔 박는거야. 임신이 될 때까지.

    요즘

    몇달전에 세컨드 차고 나서 떡 복 터졌다. 일주일엦한번은 꼭 초대 받는 편이고 지 없을 때라도 좋으니 와서 지 마눌 박아달란 남편, 지 마눌 남친돼서 먹고싶을때마다 먹으라는 남편, 월 1회 서울 올테니 보자는 커플, 지 마눌이 나 쏙 맘에 들어한다고 자주 보자는 부부, 지 약혼녀랑 조만간 보자는 놈, 관장 싹해갖고 와서 지 후장에 내 좆물하고 오줌 받아가는 놈, 다음 주 수요일에 갈비 사줄테니 먹고 지 마누라 박으라는 놈, 커피 마시자며 내 방 오고 지 마누라 보지 나한테 넘기는 놈

    아주 그냥 넘쳐나니까 좋다.

    그런데도 난 더 하고싶다. 다시 20대 세컨드 만들어서 실컷 하고 싶네ㅎㅎ

    jajibojibaga-deactivated2018102

    시선과 시선들

    아내와 나의생활을위해 이사도했건만…

    여전히 아내먹어보겠다고들온다.

    그래야 일주일에두세명…

    지금까지는 다대주고있지만 생활이안된다.

    그래서 이계정은 탈퇴합니다.

    (가명) 기수와 영희 그리고몇몇친한 동생들과 형님들을 제외하고 새로운계정만들어 다시첨부터 블로그할예정입니다.

    올말까지 난 영희네집에서살고

    아내는

    기수집에 이번달까지…

    다음달은 나이든 형님집에서 한달…

    12월은 친한동생집에서 한달…

    중간중간 평일 3~4일 다른동생들과 형님집에보내질예정입니다. 그들이 사진을올릴것입니다. 아이들은 처가집에 내년 말까지 있을예정이고 저희는중간중간 찾아갈예정입니다. 처가집에는 저는지역발령에 아내는취직했다고 해서 아이들을봐준다고합니다.

    내가없는 그곳에서 아내는 어떻게될까 몹시설랩니다.

    나이든형님을제외하고는 다 제가아내를돌리는걸알지만 나이든형님은 제 눈치를봅니다.

    그래서인지 다음달한달 대전에 집이있는데 그곳에 있는다고하네요. 제가그집은모르거든요! 아내는 자신이 나이트클럽갔는데, 술먹고정신잃고 일어나보니 누군가에게 따먹힌후였고 아침에들어갔더니 신랑인 제가 보지를 만져보니좆물이 나와걸려 잠시 별거중이라고 하니 자신의집에와있으라고해서 다음달에간다고했대요. 지금은자숙하느라 친정에있다고하고…

    지금은 친구만나러 간다고갔는데, 내친구인지? 누구친구인지? 몰라요. 대신 좆물받으러간거같아요. 기다리지말고 영희한테밥해달라는거보니까요.

    이계정은 이번주삭제됩니다 토요일에요

    jhlee428

    아쉽다ㅠㅠ

    dreamer7301

    승호 이야기 1

    나의 처제 이야기와 연계된 글입니다. 먼저 처제 이야기를 읽으시길 추천드립니다.

    글 성격상 승호는 네토설정인데 제가 네토 성향에 대해선 잘알지 못합니다. 묘사가 잘못되더라도 양해하시고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원래 다른 스토리를 쓰려고 했는데 내용이 잘안나오네요

    처제이야기가 스토리 진행이 매끄럽지 않은 부분도 있고 해서 곁가지 이야기로 보충 설명하는 정도로 생각하고 보시면 될듯합니다.

    ——-

    친구녀석들이 오래간만에 술이나 한잔 하자며 연락이 왔다. 모두 모이면 좋겠지만 다들 시간이 녹녹치 않아 오늘은 아쉽지만 셋이서만 보기로 했다.

    약속 장소에 도착하니 석재와 승호가 먼저 도착해 있었다. 근 두어달 만에 얼굴을 마주하는 친구들이다. 내가 도착하자 두녀석은 하던 이야기를 끊고 나를 반겨 주었다.

    “ 아~ 광표 왔냐? 오랫만이다. ”

    “오~ 먼저 와있었구나. 오래간만이다.둘다.”

    “ 우리도 좀전에 왔어. 앉아라. ”

    양철로된 원통형 테이블엔 연탄불위에서 벌써 고기가익어가고 있었다.

    “ 잘들 지냈냐? 무슨 얘기들 하는 중이었는데? ”

    “ 쟤 여자 소개 받는단다. ”

    “ 뭐? 누구한테? 이쁘대냐? ”

    승호의 말에 반사적으로 고개가 돌아가며 석재 녀석을 바라 보았다.

    “ 아~ 남경이가 지 처제 소개해 준다네. ”

    “ 처제를? 너한테? 걔가 드디어 미쳤구나? ”

    밖으로 꺼내어 이야기를 하진 않았지만 의구심이 들었다. 우리친구들 모두 석재녀석의 독특한 성향을 알고 있던터라 의문이 먼저들었다.

    나의 말이 무슨뜻인지 알아챈 석재 녀석은 나를 바라보는 대신 집게를 집어 고기를 뒤적이며 말을 잇는다.

    “ 뭐 그쪽도 나랑 비슷한가봐. ”

    “ 비슷하다니? ”

    “ 음~ 그러니까~….”

    이어진 이야기는 충격적이었다. 아내와 처제가 같이 한남자를 공유한다는 이야기에 넋이 나갈정도였다.

    “ 야~ 근데 그런 여자라도 상관없다고? 아니 친구랑 잔여자라도 상관없다고?  ”

    “ 뭐 내여자의 또다른 애인이 내친구다. 정도인데 뭐 특별할건 없지 않을까?”

    “ 우와~ 진짜 대단하다고 해야하는거냐? 마인드 엄청나네.”

    머리로는 이해가 되면서도 한편으로는 이해하기 힘들다.

    “ 뭐 본인이 괜찮다는데 뭐~ ”

    옆에서 승호가 거든다. 갑자기 지난번 일이 기억나며 갑자기 짜증이 치민다.

    “ 그래서 넌 니 와이프가 다른남자랑 자도 괜찮다는거냐?”

    “ 뭐~ 상관있냐? 어차피 나 없을땐 뭐하고 다닐지 어떻게 알아? ”

    “ 하~ 이쉑히 말하는거 하고는~ 진짜 속편한 소리하네 ”

    너무 태평하다. 답답하다. 대놓고 이야기 할수도 없고…

    “ 그래서 겸사겸사 주말에 시간맞춰서 얼굴이나 보자고… 팬션 예약이나 이런건 내가 할테니까 ”

    답답한 내 속과는 달리 석재는 속편한 소리를 늘어놓는다.

    “ 모르겠다. 알아서들 해라 난 오라면 오고 가라면 가고~ “

    답답함에 앞에놓인 맥주를 들이키며 알아서 하라고 손을 내둘러 버렸다. 이놈이나 저놈이나 제대로 된놈이 없는것 같다.

    “ 넌 뭐가 불만이냐? 간만에 만나서 왜그래? “

    “ 처제랑 자는 놈이랑 그처제를 소개받겠단 놈이랑 지마누라가 다른놈이랑 자되 된다는놈이 친구라 그렇다. 씨파 . 니들이 미친거냐? 내가 이상한거냐? “

    “ 이놈 왜 갑자기 이래? 너 무슨일 있었어? “

    심사가 뒤틀린 내가 갑자기 어깃장을 놓자 승호가 나를 달래려고 나섯다. 아무것도 모르는 녀석의 모습에 더 속이 뒤집어졌다.

    “ 너 말이야 쉑히야~ 저놈이야 원래 그런거 알고있었고 넌 갑자기 뭔뜬금없는 소리야? 넌 꼭 말을 그렇게 해야겠냐? “

    “ 내가 뭐~ 틀린말 했냐? 그리고 어차피 나만나기 전에 처녀도 아니었을텐데. 그게 뭐 별거라고 어차피 나도 밖에서 이래저래 여자랑 자고 다니는데 우리 마누라라고 그러지 말란법 있냐? “

    “ 대답하는 꼬라지 하고는~ 그래서 바람이라도 났으면 좋겠냐? “

    “ 바람이 났으면 좋겠다는게 아니고 그냥 가정을 지키는 선이라면 눈감아 줄수있다는 거야.”

    “ 그래서? 나랑 자도 괜찮다? “

    “ 너? 너 내마누라랑 자고 싶냐? 너라도 상관없지. 선만 지킨다면… “

    “ 아우~ 이런 또라이 쉑히들이 친구라고~ “

    답답한 마음에 자리를 박차고 일어서는 승호가 붙잡았다. 

    “ 야! 그러지 말고 우리집가서 한잔 더하자. 저넘은 가봐야한다니까 우리둘이라도 우리집으로 가자. 오래간만에 만났잖아. “

    “ 니네집 안가! “

    “ 아따 그놈참 뻣대기는 집에 전화도 해놨어. 가자. “

    그냥 자리를 파하기는 시간이 너무 일렀다. 승호녀석은 아쉬웠는지 자기 집으로 가자며 나를 붙잡았고 끝내 뿌리치지 못한 나는 결국 녀석에게 잡혀 승호집으로 향했다. 기왕에 이렇게 된거 그녀에게 물어봐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택시에 몸을 실었다.

    “ 여보. 우리 왔어~ “

    “ 아~ 오셨어요? “

    “ 네 제수씨 오래간만이네요. 죄송해요 그냥 밖에서 먹고 헤어지려고 했는데 이녀석이 굳이 집으로 가자고… “

    “ 괜찮아요. 덕분에 저도 한잔하고 좋죠 뭐~ 안그래도 요즘 둘다 바빠서 술한잔 하려던 참이었었어요. “

    살갑게 맞아주는 승호의 아내를 바라 보았다. 역시 내가 착각한게 아니다. 몇일전 남자와 손잡고 모텔에 들어가던 모습은 그녀가 맞았다. 

    “ 왜? 간만에 보니까 우리마누라가 너무 이쁘냐? “

    생각을 하는통에 너무 오래 바라본 모양이다. 승호의 아내가 무안해 하고 있었고 승호녀석이 농담을하며 나를 잡아끌었다. 녀석의 손에 이끌려 집안으로 들어섯다. 

    “ 이야~ 집안 분위기가 아직 신혼 같네요. “

    아이가 없는 집안은 아직도 신혼같은 분위기를 풍기고 있었다. 깔끔하게 정돈된 집안 분위기가 왠지 승호아내의 성격을 말해주는것 같았다. 문앞에서의 무안함을 만회하려 천천히 집안을 둘러보며 너스레를 떤 후 식탁에 가서 앉았다. 

    “ 갑자기 연락해서 많이 준비는 못했어요. 이해하세요. “

    “ 아우~ 이정도면 훌륭하죠. 잘마시겠습니다. “

    식탁위에는 몇가지의 진안주와 찌개 마른안주까지 준비되어있었다. 술도 맥주와 소주 양주까지 꺼내놓고 있었다.

    “ 무슨 술을 이렇게 많이….. “

    차려놓은 모습에 질린 내가 놀라자 승호녀석이 호쾌하게 양주를 따 자신의 글라스에 따라넣는다.

    “ 자~ 나는 집이니까 제대로 먹어볼란다. 너 오늘 자고 가라. “

    “ 자고 가긴 무슨. 먹고 가야지. 민폐 끼치기 싫다. “

    “ 괜찮아요. 자리도 다봐놨으니 그냥 주무시고 가세요. “

    “ 기다리는 사람도 없는 놈이 꼭 튕겨요. 자고 가라면 자고가.”

    작정이라도 한듯 승호녀석은 시작부터 소주와 양주를 섞어 폭탄주를 만들어 들이키기 시작했다. 평소에는 이렇게 마시는 스타일이 아니었지만 놔두었다. 승호의 아내와 해야할 이야기가 있었기 때문이다.

    역시나 한시간정도 그렇게 홀짝대던 녀석은 견디지 못하고 소파로 가서 누웠다.

    “ 안그러던 녀석이 뭔 술을 저렇게 죽자고 마시고 그래? 원래 집에서 저렇게 마셔요? “

    승호가 자리에 눕자 둘만남아 어색해진 분위기를 바꿔보려 승호녀석을 타박하기 시작했다.

    “ 아니예요. 평소엔 집에서는 그냥 맥주 정도만 마시는데. 오늘은 좀 많이 업된거 같아요. “

    내가 타박하자 승호의 처는 승호의 편을 들며 감싼다. 역시 부부는 부부인가보다.

    “ 제수씨 요즘 승호랑은 괜찮죠? 저놈 저거 딴짓하거나 그런건 아니죠? “

    “ 네. 성실해요. 아시잖아요. 저 일하고 들어오면 피곤하다고 가끔 마사지도 해주고 얼마나 잘해주는데요. “

    “ 그렇구나. 다행이네요. “

    다시 두사람사이의 대화가 끊어졌다. 남의 아내와 단둘이 마주앉은 이상황이 참으로 난감하고 어색했다. 

    “ 저~ “

    “ 저기~ “

    둘이 동시에 입을 떼었다. 무언가 할말이 있는 모양이었다. 나역시 그랬으니 잘되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 먼저 말씀하세요. “

    내가 이야기 하자 승호의 아내가 잠시 망설이더니 이야기를 꺼낸다.

    “ 사실 요즘 좀 이상하긴 해요. 그전에도 제 몸 사진찍고 그런게좀 있어서 싫다고 했는데 요즘은 제가 싫어하니까 저몰래 찍는거 같아요. 거기다가 자꾸 저보고 애인을 만들어 보라는둥. 다른남자랑 자봤냐는둥 점점 이상해져요. “

    “ 저 미친놈~ 이그~  걱정 마세요. 아까 술먹으면서도 이야기 했는데 승호놈 제수씨 많이 사랑해요. 만약에 다른남자랑 자도 자긴 괜찮다고 하던데요? “

    “ 그런말이 어딨어요. “

    “ 그러게 말입니다. 에혀~ 진짜 답답한놈. 제가 잘이야기 해볼께요  “

    뭐라 변명거리가 생각나지 않는다. 그저 타박을 하며 맞장구를 쳐줄뿐이다.

    “ 그리고~ 저~~~ “

    “ 네, 말씀하세요. “

    어디서부터 이야기를 꺼내야할지 모르겠다. 이리저리 머리를 굴려봐야 답이 나오질 않았다. 그냥 대놓고 물어보기로 했다.

    jhlee428

    꼭 보자 정주행

    내 소개? ㅋㅋ

    나이

    아직 20대

    직업

    직장인

    연봉

    세전 6천 좀 안됨

    177

    체중

    85에서 87 사이 왔다갔다

    몸매

    사진대로고 솔직히 실물 보면 개쩐다

    자지

    길이 17에 위로 휘고 귀두가 큰 멋진 자지ㅎㅎ 둘레가 막 말도 안되는 사이즈는 아니고 그저 기니까 남들보단 좀 더 둘레도 크긴 하고 여태 어디가면 다 내꺼 크고 맛있고 예쁘고 야하다더라 ㅋㅋ

    애무

    이 세상 누구에게도 안 진다. 이마부터 발끝까지 다 해주는데 귓구멍 겨드랑이 똥구멍까지 다 빨아주고 69로 마무리 해서 삽입 들어가는 스타일이다

    삽입

    정상위로 많이 하지만 뒷치기도 좋아한다. 내가 위에서 하는 걸 좋아하고 하여간 존나 깊고 맛있게 박고, 박을때마다 각도도 달리해서 여자들이 좋아한다. 노콘질사가 젤 좋고 그 다음이 노콘질외. 콘 끼고 하면 음... 아쉽다. 노콘이면 싸고 안쉬고 바로 하는게 연속 4번까지도 해봤는데 콘끼면 그게 좀 덜하다.

    사정

    생애 첫 자위를 화장실에서 변기에 앉아 했는데 진짜 좆물이 천장에 닿았다. 누워서 딸치다 싸게 되면 베게 넘어까지 튀고 이게 그날의 6번째 사정이라도 그러더라. 타고난 듯. 좆물도 잘 만들어지나보고 잘 싸지ㅎㅎ

    발기

    싸고도 바로 선다 싶을만치 개자지다.48시간 동안 자는 시간도 포함해서 2박3일간 전전 여친하고 방에서 ㅅㅅ만 할때 15번 노콘질사했었다. 그리고 여친은 산부인과 갔지 ㅎㅎ 헐어서

    비위

    10대 남자놈 후장부터 50대 여자 보지까지 싹다 먹는 개자지다 어떤 구멍도 다 박는다

    경험

    초대남은 30번도 갔나보다. 1대1만남도 좀 있고 연애는 한번하면 오래하면서 마지막에 피임약 알아서 먹게 하고 보지헐도록 노콘질싸하는 스타일이다. 갱뱅도 해봤고 흑마 동남아 다 먹어봤다. 중딩놈 후장도 털어봤지 ㅎㅎ 부부나 커플 만나 네토리질 언제나 즐겁게 했었고 ㅎㅎ

    판타지

    모든 섹스가 다 좋지만 자지 두개를 같이 한 보지에 넣는거 하고 싶고 아직 박혀본적은 없는데 정말 이쁜 쉬메일과 존나 아크로바틱하게 서로를 동시에 박는것 해보고싶다. 남이 좆물 싼 보지에 이어하는 슬로피세컨드도 해보고싶고 크림파이 갱뱅도 해보고 싶고 남의 여친이나 아내를 허락 맡고 임신시키고 싶다. 친구 여친이나 아내를 몰래 훔쳐먹어 임신시키는 뻐꾸기짓도 해보고 싶다. 여친의 친척 언니들하고 하고 싶다. 헐벗고 미친듯 싸우는 두여자들과 3섬도 해보고 싶다. 나랑 비슷한 놈과 헐벗고 레슬링하고 박타기도 해보고 싶다

    이상형

    집에 돈 적당히 있고 키는 167 이상이고 체중은 168에 55 이하 수준으로 날씬한데 가슴 무게가 좀 붙은 수준. 얼굴은 야하게 생기되 천박히지 않게? 난 둥글둥글보다 째진 눈이 좋고 쌍커플 없어도 되고 갸름한 얼굴과 오똑한 코와 작은 얼굴 좋지 ㅎㅎ. 목 적당히 길고 어깨 보통이거나 좀 넓으면 좋고 다리 긴편에 허리 잘록ㅎㅎ 갈비뼈 살짝 보이고 등에 근육 좀 보이면 나이스 ㅎㅎ. 궁뎅이 엉덩이 크고 말랑말랑하고 가슴도 탱탱보단 좀 말랑말랑하고 유두 두개가 한입에 들어와야 인정ㅎㅎ 유륜 조금 큰게 좋고 유두도 거봉처럼 커야 좋지. 클리도 크고 대음순 밖으로 소음순 덜 나온게 좋고 보지는 물 많아야 좋다. 피부 흰게 좋고 후장 작고 잘 여문게 좋다. 하자는대로 피하지않고 받아줘야 좋다. 경험 많아도 좋다. 딴 놈 애 임신만 안하고 병만 안 걸리면 내허락 받고 딴 놈들하고 노콘질싸해도 좋다.퇴근하고 집에오니 옆집사는 고딩하고 노콘질사 6떡째여도 좋고 주말마다 울 집에서 노콘질사갱뱅을 해도 좋고 보지가 좆물한가득인채로 내 위에 여성상위해서 내 사타구니가 딴놈들 좆물바다가 돼도 좋다. 날 위해 좋은 다른 보지도 집에 데려오면 좋겠고 내앞에서 중딩이나 고딩의 싱싱한 자지랑 교미하는거 보여주면 좋다. 왕좆 흑인들과 갱뱅해도 좋은데 헐렁해지면 안된다.

    내 섹스 생각

    언제나 보지는 맛있다. 특히 남편 앞에서 먹는 남의 마누라 보지는 정말 맛있다. 남의 마누라를 마치 내 것인 양 콘돔도 끼지 않고 임신 걱정 전혀 하지 않은 채 좁은 모텔 방 안에서 마음껏 먹는 것은 너무도 맛이 좋다.

    애를 낳은 여자의 가슴은 탄력을 잃어 말랑말랑해 입에 넣기 좋고 박으며 빨기 딱 좋다. 자국이 남도록 힘껏 빨면서 보지는 오늘 아님 못 볼 것처럼 힘차게 쑤셔박는다. 그리고 여자가 싸달라고 조를 때면 아주 깊숙히 사정을 한다. 사정 후 빼지 않고 언제 사정했냐는 듯 천연덕스럽게 보지를 연거푸 쑤셔박아 좆물거품이 가득하도록 사랑해주자.

    남편 자지로는 도저히 좆물을 빼낼 수 없게, 남편 좆은 도저히 못닿을 곳까지 쑤셔박고, 정성껏 똥구멍까지 빨아주자. 여자는 나를 서방으로 모시듯 먼저 좆을 빨아주고 그 좆물을 입에 담아주고 삼킨다.

    여자를 진심으로 사랑해주고 정성껏 박아주어 나를 다시 생각하도록 해주어야 한다. 남편 속이 뒤집어지고 부아가 치밀고 울화통이 터질듯 맹렬히 보지를 쑤시고 후장도 정성스럽게 만져줘야 한다.

    여자가 미쳐 흐느끼면 따끈하게 오줌을 싸준다. 보짓 속이 오줌 가득 홍수가 나서 질질 싸더라도 좆을 빼지말고 계속 쑤시자.

    야설

    눈을 떠보니 울산 누나가 내 자지를 빨고 있었다. 근데 그 뒤에 의정부 여친이 잔뜩 화가 나서는 그 누나의 머리 채를 잡고는 내 사타구니에 꾹 누르는게 아닌가? 울산 누나도 보통 성갈이 아닌지라 켁켁 거리다 힘으로 침대를 밀치며 일어나서는 7살이나 어리고 키가 10센치 작지만 체중은 3키로 정도 차이나는 의정부 여친의 머리채를 잡고 니킥을 안면에 벅았다. 이서서 뒤통수를 야무지게 연속으로 주먹으로 내치쳤고 얻어 맞는 의정부 여친은 그 와중에 누나의 가슴을 잡아 뜯듯이 움켜 잡고 다른 한손으론 보지털을 움겨잡아 당겼다. 이내 둘은 서로의 목을 조르며 서로의 사타구니에 쉬지 않고 발길질을 하고 있었다.

    선 자지가 무안하기도 전에 노량진 여친이 콘돔 없이 올라타고 다른 한 손으로 내 부랄을 쓰다듬었다. 노원 바텀은 소리없이 뒤로 다가와서는 내 자지가 박힌 보지에 지 자지도 들이밀었다.

    해보고 싶은 짓

    이태원 클럽에 가서 좀 못생겼지만 야하게 생긴 몸매 좋은 년을 건저 텔에 가서 숙박 끊고 졸라 야하게 온몸에 침바르고 자연스럽게 콘없이 존나게 하는거지.

    싸더라도 티안내고 두번 세번 연달아 하다가 마지막에 한 발만 밖에다 싸는거야ㅎㅎ

    그리고 "이야 너 보짓물 엄청 나왔네"하고는 그 더러운 상태로 바로 69하다가 서면 다시 반복ㅋㅋ

    나중에는 관장없이 후장질 하다 69해서 지 똥 지가 먹게 하고 그 더러운 좆을 다시 보지에 넣어서 아주 그냥 만신창이 만들고 임신시킨 다음 연락 안하다가 임신했다고 찾아오면 다시 유산할때까지 깊숙하게 자궁 박살내기 섹스를 하는거지

    지난 수목의 일탈

    여느 때처럼 한 커플의 초대를 받았다. 남자는 60이 넘었고 여자는 30초반이라고 해서 보통의 커플은 아니라라 예상하고 퇴근 후 약속 장소 호텔에 갔더니 로비에서 남자분이 맞이해주셨다. 엘리베이터에서 비아그라를 권하셨지만 정중히 사양했다.

    누나를 만나 인사를 나눈 후 씻고 나와 간단한 이야기 후 시작했다. 누나는 안대를 썼고 난 누나의 이마부터 시작해서 발목까지 애무를 했고 보빨을 하며 69자세로 서로 빨아주었고 본격적으로 콘돔을 끼고 삽입을 했다. 누나는 내 충분한 애무에 너무도 만족스러워했고 정상위로만 수십분간 플레이를 했고 결국 누나의 바람대로 우리 둘은 함께 갔다.

    누나는 꼭 이전에 나랑 200일간 뜨겁게 서로를 잡아먹고 축내고 채워주고 따먹고 살을 섞고 하나가 됐던 울산 누나를 생각나게 했다.

    야설 001

    눈을 떠보니 내 옆에는 웬 처음 보는 놈이 나처럼 빨개벗고 누워있었다. 사내녀석인데 마치 기지배마냥 이쁘장하게 생긴채로 온 몸이 새하얗고 뽀송뽀송했다.

    그제서야 이불이 없어진걸 알고 주위를 보니 주변이 내 방이 아니고 흰 벽지로 된 큰 방이었다. 향기가 어디서 나나 했더니 녀석에게 나는 것이 아닌가?

    이 녀석의 자지를 봤는데 마치 내것을 복사해 붙여넣은것 같이 똑같았다. 마음대로 하고싶었다. 자신있었다. 여차해서 싸우면 이길 것 같았다.

    우선 가슴팍에 단번에 올라타서 목을 쥐고 뺨을 세개 후렸고 녀석은 기분 나쁘다는 표정으로 눈을 뜨고는 허리를 굽혀 무릎으로 내 등을 찼다. 아프진 않았다. 목을 세게 조르면서 한쪽 주먹으로 녀석의 턱을 신나게 때리자 녀석은 맥을 못춘채 눈동자가 풀렸다.

    내려와서 녀석의 자지를 입에 문채 내 자지를 녀석의 벌어진 주둥이에 깊이 박아 피스톤질을 했다. 녀석은 얼마안가 정신을 차렸고 내 목구멍을 뚫을듯 허리를 움직이며 내 엉덩이를 깊숙히 쥐고는 한 손으론 손가락을 내 항문에 쑤셔넣었다.

    난 녀석 못지않게 녀석의 주둥이에 내 치골이 닿도록, 녀석의 치아가 상하길 바라며 미친듯 허리를 흔들었다. 그리고 한 손으로 녀석의 항문에 손가락을 잔뜩 쑤셔넣었다.

    녀석이 날 띠밀더니 내 턱에 발을 차올렸다. 갑자기 맞아 놀랐지만 견딜만 했다. 녀석은 이어서 내게 달려들어 날 벽까지 밀어 달렸고 넘어뜨렸다. 꽤 내 얼굴에 주먹을 꽂아넣었다. 만만한 녀석과 모처럼 알몸으로 자지가 비비적거리며 싸우는게 흥분됐다. 맞는 것도 꽤 즐거웠다. 얼얼한 맛이 흥분이 됐지만 살짝 어지러울쯤 일어서서 녀석에게 당했던만큼 돌려주었다.

    더 이상 참기 힘들어서 잔뜩 발기한 자지를 그녀석의 부은 항문에 침을 발라 깊숙히 삽입했다. 녀석은 고통스러워하지않았고. 마주보며 박히는 주제에 내 목을 한손으로 쥐고 다른 한손으로 내 얼굴을 후려 갈기려고했다. 난 녀석의 그 한손을 잡고 다른 한손은 역시 녀석의 목을 힘껏 눌렀다.

    둘다 눈이 시뻘겋게 충혈된 채로 목은 손톱자국과 손가락억 눌린 자국으로 피가 나서 볼만했다. 한참을 박다보니 녀석의 자지가 터질듯이 팽창해있었고 녀석은 허리를 살짝 비틀어 지 자지에 가래침을 뱉고는 내 똥구녕에 비집고 들어왔다.

    우린 서로의 목을 졸라 죽이려들면서도 교묘하게 서로의 후장을 쑤셨다. 쉼없이 서로의 얼굴에 주먹을 날리고 목을 할퀴고 얼굴에 침을 뱉었다. 한참을 하다보니 녀석은 내 후장 속에 좆물을 싸질렀는데 지지않으려는지 흥분되서인지 빼지도 죽지도 않고 계속 쑤셨다.

    우린 흥분해서 서로 키스를 하려다 서로의 입술을 물었다. 그렇게 따뜻한 피맛을 나누며 서로의 머리카락을 잡아당겼다. 한참 후 녀석이 다시사정할즈음 나도 사정을 했다. 하지만 우린 둘다 식지 않아 계속서로의 후장을 후벼팠고 서로의 좆물덕에 쓰라릴 새가없었다.

    녀석은 세번을 싸고는 자지가 오그라들었고 내 후장은 녀석의 좆물로 미끌거렸다. 난 본격적으로 녀석의 후장을 깊숙히 박아댔고 시원하게 싸고나서 오줌까지 싸넣어줬다.

    마무리로 녀석의 머리채를 쥔채 녀석이 뻗을때까지 죽탱이를 후려쳤고 녀석은 반항을 좀 하다 기절을 했다.

    녀석이 뻗자 방문이 열렸고 난 그렇게 그 문을 나섰다.

    fistfuckgaygr

    30 min Colon Clean Out

    image

    The 30 min Colon Clean Out

    When time is of the essence, the most important point is not to start with a large volume enema. You need to work up to it. When you are in a hurry the very last thing you want to do is to push any gas and/or solids backwards up your rectum and colon. When you are in a hurry it is extremely tempting to push as much fluid as fast as possible up your ass to get the cleaning process going, but that is guaranteed to push stuff backwards and that will cause stoppages and cramping when you try to expel. It will completely derail your efforts to be fast. Slow and steady wins the race. To help avoid pushing stuff the wrong way, always stand up or be vertical when filling. Don’t use positions or techniques to “help” the enema go in. If it doesn’t go in easily, if you feel cramps or pressure, you know that the fluid is pushing up against either gas or solids. It is not a problem if the fluid goes past solids (as long as they are not carried up the wrong way int he process) but if it is pushed past gas the gas often causes a vapor lock. There will be lots of cramping on the way out and nothing comes back past it in a hurry. Since there is no way to know if the pressure is from a gas pocket or a solid mass you have to take the approach that it is gas. You don’t have the time wait for your colon to shift a gas pocket that is preventing stuff getting past or out.

    image

    Step 1 – Empty the rectum

    Start with a very small amount of warm water. You don’t need to use a enema bag for this step. If might be easier/quicker is you use an enema bulb syringe. You must use warm water to help relax the muscles. The warmer the better but don’t scald your ass. 100ml or 1 oz, just to help empty the rectum of any solids or gas quickly. 1 squirt and 1 squat should only take a minute. 

    Step 2 – Flush the rectum

    Next is a quick flush of the rectum. Depending on your anatomy you will need 300-500ml to fill the rectum. Using enema bottles or syringes can be problematic as you are likely to go too fast or too far. Take it slow is the key and stop if you feel any cramping or pressure. You have either reached the top of the rectum or you have encountered more solids or gas. Solids or gas might have descended when you squatted the first time or you may not have emptied the rectum entirely with the first squat. Regardless, stop and squat when you feel the pressure. A fart at the end of the squat is always a good sign. Gas is your enemy and you want it out.

    Step 3 – Empty the Sigmoid Colon

    Third step is to clean out the sigmoid and even the descending colon. That does not mean filling them with water. If you didn’t get to 500ml (or a pint) on the last step you should be able to get there now, but it is OK if you don’t. The program is much the same as before – don’t push it and make sure the water flow is slow! It should take about 1 min to take 500ml. And if it goes in without any resistance, no more than 1 qt – 1 ltr. Warm water as always. Fill yourself as before, until you feel the pressure or cramping. Don’t keep filling beyond this point even if you don’t seem to have got any further than last time, but this time don’t expel right away. You have to hold it, without adding any more water, until the cramp or pressure passes. You will feel your insides relax dramatically. Then you should find it easy to hold for a couple of minutes. If the pressure/cramps start again, try to hold it till the feeling passes. Now sit, don’t squat. Drop your knees below your hips, sit up and arch back a little to help straighten out your lower bowel. Try to control the expulsion so that it is more of a release than a push. When the flow stops or peters out to a dribble, deliberately clench your anus to stop (wipe) and stand up. Stretch, arch your back, twist your torso and use your stomach muscles to push your belly out. If you can, walk around for a minute. Softly “smooth” your hands over your belly in circular motions. Now sit in a more regular toilet position, knees up high, in a proper squatting position if you can and give it a push to see what more you can get out. Give it at least a minute. This will have taken you up to the 10 min mark or there abouts. Step 4 – Empty the colon Now it is time for the 2 quarts – warm water. It should be taken slowly. This is why it is often said that an enema bag should not be hung higher than your shoulder or head height. The water should flow easily without any resistance until it reaches the top of the descending colon. At this point you might feel some amount of pressure or a subtle cramping – Somewhere between 1 pnt/500ml to 1 qrt/1 ltr. The pressure might be quite consistent. As long as it is a small amount and doesn’t keep building up, keep letting the water flow in. You might even notice the water flow stops briefly when you feel this pressure. If the pressure keeps building up as it did before then stop, as you did before. Hold it as in the last step. Follow the same release pattern as above and the start step 4 again. If you did feel any resistance, it will pass once you get more than half the water in. Keep filling slowly. It should take three (3) or more minutes before all the water is inside. You should be able to hold it quite easily. Hold it for several minutes (up to 5 mins.). Rub your belly gently smoothing the palms of your hands over the surface in circular motions. When you sit, assume the upright sitting arched back slightly with knees dropped. Try to let it flow rather then push. When the flow slows to a trickle. Stop! No matter how hard it is to stop, STOP! Wipe, stand up for a minute and then sit again. If you feel a cramp coming on… STOP! Squeeze your anus no matter how hard it is to do that when all you want to do is push past the cramping. Wipe, stand up and the cramp will settle very quickly. Then resume your seat. Being blunt, the tail end of the evacuation will be muddy, smelly and if you have done a good job, punctuated by any small pocket of gas that was hiding high up in your colon. As the water flows out the gas always rises to the top, so it is the last bit to come out. Now you are going to be at the 20 min mark.

    Step 5 – Clean out

    There are two ways to go from here. After Step 4 your colon will be empty but there will be traces of stuff throughout its length. You have about 10 mins left to either focus on making the rectum really clean for your play time, which is still hours away, or you can repeat Step 4 and give your whole colon another flush to reduce the amount of residue in there which means (to be squeaky clean during play later in the evening) you will need to give you rectum a quick flush with a small amount of warm water just before play, or at least when you get to your playmate. If this is absolutely your last opportunity to get to the toilet or clean yourself in any way, then you have to work your way backwards from the Sigmoid colon down. I can suggest different volumes of water but it is an individual thing. With experience you will get to know your capacity for each section of your colon. Unfortunately, that come with trial and error. To fill your rectum, Sigmoid and at least the lower part of the descending colon is going to take about 1 pint. Maybe 500 ml or you might take up to 800 ml. What is most important is not to start filling up the Transverse colon again. Take the warm water slowly but as soon as you are ready sit and expel. Use the upright positioning and release, don’t push. Sit for a minute to make sure it has drained out. Now go back to smaller volumes. This is where a large enema bulb syringe comes in handy again. You just want to repeatedly squirt about 250 lm of warm water into your rectum and release it. Sit for a minute to make sure it has drained. Keep doing that till the expelled water comes out clear. Another method of just flushing your rectum that would be faster depends greatly on circumstances and if you have a long nozzle on your enema bag. You can try filling your bag with warm water, judge when you have allowed about 250 ml of water to flow in and then without removing the nozzle start expelling. Literally flush your rectum by letting the water flow out your ass while it is flowing in through the nozzle. It is just an additional idea. Usually people do this type of thing in the shower or even with a Shower Shot enema attachment. Finally Your colon is very good at extracting water but it doesn’t do it “mindlessly”. As good as you colon is at recovering water its job is to keep a good balance. When it fails to keep the balance you get constipated or diarrhea. Fill your colon with water, just once, it will trigger a compensatory response from your colon that will last hours (if not days). As long as there are no pockets of water you left in your colon, your colon will suck itself dry. If you can get you finger in your ass without lube you will find that it is very tacky inside. Another good reason why lube is necessary and a lot of it. Any residue that was left higher up in the colon will be immobilized by the dry, tacky conditions. Even hours after you enema program you will be good for hours of play. Even depth play.

    Notice: Too many enemas causes low Potassium levels which is dangerous

    http://www.maxprivate.net/30-min-colon-clean-out/

    helloasiantop20cm

    Good knowledgeable article For all of my bottom followers 😉

    jhlee428

    캬 별게 다 있네

    날 많이 사랑해준 너

    미안하다. 난 너에게 전념하지 못했어. 넌 내게 세컨드였어. 100번 넘게 실컷 따먹고 선물 다 받아놓고 정작 네 생일은 되기도 전에 헤어졌지...

    미안하다. 행복해야해. 더 좋은 사람 만나고.

    갱뱅의 추억

    부산 송정에 초대 받은 적이 있다. 부부였고 형수 사진을 받았는데 복근이 보이는 흰 피부와 꽉 찬 인공 빨통이 볼만했다.

    약속한 호텔 방에 가니 누님은 이미 나 이전에 들렸던 다른 초대남의 마사지와 좆질에 나른해진 상태였다. 난 형수와 샤워를 함께하며 서로를 애무했고, 형님 말씀대로 화장실에서부터 형수보지를 쑤셨다. 형수는 너무 좋아했고, 매일 녹용 먹는 형수인지 몸이 개쩔었다.

    침대로 와서 본격적으로 형수를 먹어치웠다. 큰 빨통의 보형물이 터지란듯 아주 세게 잡아 큰 포도알 유두를 힘껏 빨았다. 좆질은 자궁이 닿도록 힘껏 강하게 했고, 고래보지아니랄까봐 금새 우리의 사타구니는 형수의 보짓물과 시오후키 그리고 오줌으로 뜨끈해지더라.

    형수와 노콘으로 했고, 배나 입에 쌌는데 싸고도 자지가 죽지않아서 바로 넣고 쑤셔박았다. 그렇게 밤까지 4번을 쑤셔박으며 누님의 온 몸에 내 땀과 침을 묻혀서 형수의 마음에 드는 자지가 됐다.

    그 다다음 주에 난 다시 초대됐고 형님과 형수, 전문 마사지사와 관전 온 돼지 하나가 있었다. 마사지사는 내가 왔을 때 막 마사지를 마친터라 금새 갔고, 관전 돼지는 좀 구경하다 가더라. 그리고 내가 형수를 형님과 돼지 앞에서 보란듯 박살나게 몇차례 쑤셔박고 내것으로 만들고 나서 다른 초대남 둘이 차례로 왔다.

    우린 짐승들이었다. 한 놈이 형수보지를 쑤실 때 다른 한 놈은 형수와 키스를 했고 다른 한 놈은 형수 젖통을 빨며 후장을 매만졌다. 형님도 간간이 참여했고 형수는 쉴틈없이 그 4명을 상대했다. 절대 빼지않았고 그날 난 상당히 많이. 최소 9번은 사정 했다. 다른 초대남들도 여러 번 했고 모두 노콘이었다. 질싸는 없었으나 역시 노콘인지라 뭔가 동지애가 느껴졌고, 서로의 것을 뺏고 빼앗는 정력과 성욕 그리고 체력의 각축전 같았다.

    그게 마지막 만남이었다. 수도권에 올라오며 연락은 끊겼다.

    아름다웠던 형수

    부산 말고 김해 장유에서 어느 부부를 만났었다. 오래 전부터 활동해온 40대부부였는데 와... 형수 진짜 30대초나 20대 후반 노안으로 보였다.

    긴 대면 대화를 한 후 우린 근처 호텔로 갔다. 노콘 질싸를 두번 했는데 ... 전날 토요일에 부산 온천장과 송저에서 연달아 2번의 초대에서 좆물을 10번인가 싸제끼느라 진이 빠지기도 했고, 형수가 너무 이쁘고 보지도 개쩔어서 그런가 다소 빠른 사정을 한 것...

    그 후로 한 번 더 만났고, 늘 노콘으로 했는데 내가 수도권으로 올라오며 더 이상은 볼 수 없더라.

    또 다른 초대

    부산 온천장쪽으로 초대를 두세번 가본 적이 있다. 50대부부였고 남편은 욕실에서 계속 씻고 난 마눌되는 누님 보지에 실컷 노콘 질싸하는 식이었는데 3번하면 더 안한다고 빼시더라.

    보지가 적당히 냄새도 났었고 불고기고 몸이 참 야리꾸리했었다. 꼬박꼬박 내게 존댓말도 했고 먼저 빨고 올라타는 건 기본이었다. 한번 싸고 안 빼고 계속 박아 좆물이 누님 똥꼬를 타고 흘러내리게 해준게 기억 나는데 누님은 부끄러움이 참 많으셨다.

    초대의 추억

    소라넷이 아니고 부커취였던가? 아 소라넷 맞나? 여튼 소개글 읽은 커플의 남자분이 통화하자며 번호를 주셔서 통화 면접을 했고 날이 잡혔다.

    두 분은 멀리 전주에서 울산에 놀러온 불륜 커플. 족발 사들고 울산의 주전해수욕장에서 만났다. 남자분 인상 좋았고 여자분은 이쁘지만 통통했다. 남자는 50대고 여자는 40대였다.

    대화 중 다 얘기를 해주시기도 했고 각자 자기 마누라와 딸에게 전화도 하드라. 적당히 친해진 상태로 해변의 큰 바위 뒤로 갔고, 거기서 누님의 입술과 젖통을 형님과 나눠 먹었는데 스릴이 엄청났다.

    가까운 호텔에 갔고, 거기서 형수, 나, 형님 순으로 씻었다. 형님 씻는 동안 나와 형수는 질펀하게 빠구리를 떴는데 형수의 몸은 참 육감적이고 야해서 질싸를 하고 싶게 만들었다. 하지만 콘돔을 끼고있었다. 이어서 형님이 노콘으로 고래를 터뜨렸다.

    시간도 시간이고 여건 상 난 먼저 퇴장을 했다. 좋은 추억이 뭐 이런거 아닐까? 이혼하고 애딸린 유부남하고 바람 피려고 전주까지 온 아지매 젖이랑 보지 빨고 자지 쑤셔 박는 거? ㅎㅎ

    다음 카페에 몸 사진 올리고 라인 받아 만난 부부. 형수는 나이 48이 믿기지 않을 동안이었다. 비록 수술한 가슴이지만 크고 좋았고, 전반적으로 과거에 헤어진 6살 연상의 울산 누나를 다시 만난 기분이었다.

    두번에 나눈 긴 ㅅㅅ 끝에 입에다 질펀하게 사정했음은 물론이고 형님 바라시던대로 멋드러진 3섬ㅎㅎ.

    형수와 같이 샤워, 69,정상위, Prone bone, 가슴 빨며 정상위, 입보지에 박으며 69, 형님과 앞보지 뒷보지 동시 공략, 형님과 젖꼭지 나눠 빨기, 뒷치기, 시원한 입싸 ㅎㅎ.

    좋은 경험이다. 또 뵙고 싶네.